대포폰 1천대 유통 조직 적발…중국·베트남까지 판매

대포폰 제작해 국내외 유통한 조직 적발

대포폰 제작해 국내외 유통한 조직 적발(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서울 양천경찰서는 대포폰을 불법으로 만들어 유통한 혐의(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등)로 총책 신모(43)씨 등 3명을 구속하고 판매책 최모(33)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경찰이 압수한 대포폰. 2015.8.27 [email protected]
철저하게 구매자 신분 보호…고장 난 대포폰 AS까지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이른바 ‘대포폰’을 대량으로 만들어 국내는 물론 중국 등 해외까지 유통한 조직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대포폰을 만들어 판매한 혐의(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등)로 총책 신모(43)씨 등 3명을 구속하고 판매책 최모(33)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올해 2월 부천시 원미구의 한 오피스텔에 사무실을 차려 놓고 대포폰 1천여 대를 만들어 한대당 15만∼30만원에 팔아 9천400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동네 선후배 관계인 이들은 도용된 명의로 별정통신사에서 개통된 선불 유심(USIM) 칩을 장물 스마트폰에 장착하는 방식으로 대포폰을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인터넷 사이트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등에 ’24시간 상담, 신분 노출하고 싶지 않은 분들, 야간업소 관계자’ 등 문구가 담긴 광고를 게시해 구매자를 모집했다.

이들은 구매자의 신분 노출을 막으려 특히 신경을 썼다.

주문을 받으면 퀵서비스를 통해 대포폰을 전달했고, 구매대금은 퀵서비스 기사 등 다른 사람 명의 계좌로 입금받아 거래 흔적을 지우려 했다.

일반적인 지로나 계좌이체로 대포폰 요금을 내면 추적을 당할 수 있기 때문에 구매자들이 연락해 오면 돈을 받고 대신 선불 유심칩을 충전해주는 방식으로 영업하기도 했다.

여기에 사후 수리서비스(AS)까지 해주려고 조직원 가운데 한 사람은 일주일간 휴대전화 수리 학원에 다니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들은 영어 광고를 인터넷에 올려 중국과 캄보디아, 스리랑카, 베트남 등 해외에도 대포폰 300여대를 국제 소포를 이용해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에 판매된 대포폰은 외국인 사용자가 국제전화 로밍을 한 상태로 쓰거나 해외 범죄조직이 한국으로 들어오는 조직원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의 사무실에서 스마트폰 600여대와 유심칩 370여개를 압수했다.

또 대포폰을 구매한 170여명과 유심칩을 개통해 준 별정통신사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4월 개정된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대포폰 사용자도 형사처벌을 받게 되니 대포폰을 구매하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